Untitled Document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전북


>HOME > 지역뉴스
여주시, 농민 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열어 저변 확산 주력 농민 기본 삶 위해 ‘농민 기본소득’ 꼭 이뤄야!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2.06 18:0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농민 1인당 연간 소득이 1천만 원도 안 되는 경우가 많아 농촌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월평균 한 농가당 농업인은 50여 만원, 비농업인은 30여 만원 정도씩 지급하는 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를 통해 사람 사는 농촌, 행복하게 사는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내는 패러다임의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은 5일 여주시 농업기술센터 강당에서 열린 ‘2018년 여주시 농민 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에서 강사로 나선 마을연구소 정기석 소장에 의해 제기됐다.

정 소장은 강연에서 “독일과 EU에서는 공익형 직불제 시행에 따라 농민은 농가소득의 50~60%를 보존받고 있어 안정적인 생활을 하며 국가균형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우리도 농민 기본소득을 보장해 현재 중앙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직불금에 더해 지역단위에서 농민 수당 등을 통해 농민의 자존감을 높여주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농민 기본소득의 필요성과 실행방안’이란 주제로 강연에 나서 “농민 기본소득 은 단지 수당을 지급하는 차원을 넘어 농민의 사회적 가치를 재인식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농촌 인구를 적정하게 유지해 국가의 환경 보전은 물론 문화경관을 유지하는 차원에서 심중히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이항진 여주시장은 “여주의 농민 수는 여주시 전체 인구의 10.2%를 차지하지만 많은 농민들이 연간 소득 1천만 원도 안 돼 생활 기반이 무너지고 있으며, 농민이 사라지면 여주는 유령도시가 될지도 모른다”며 이 문제의 심각성을 제기했다.

따라서 “시민행복을 위해서는 시민이 배고프지 않게 해야 한다”며 “농민 기본소득 문제를 모두가 뜻을 모아 함께 풀어나가자”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강연 및 토론회는 여주시 농업인단체협의회가 주관해 추진한 자리로, 여주시 이·통장연합회, 여주시상인연합회와 여주시 한글 시장 상인회 등이 함께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 Copyrights © 2018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