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전북


>HOME > 지역뉴스
대구공고, 6.25 학도병 참전 및 2.28 학생 민주화운동 기념탑 건립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0.11 14:4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대구공업고등학교(교장 최경묵) 오는 10월 14일(일) 오전 11시 학교 체육관 옆 옥저 동산에서 재학 중 ‘6·25 학도 의용군 참전 및 2·28 대구 학생 민주화운동’에 참여하였던 동문들의 숭고한 정신을 담은 기념탑 제막식을 거행한다.

1950년 6월 25일 모두가 잠든 새벽, 북한군의 기습 남침으로 전쟁 준비가 전혀 없었던 우리나라는 불과 3일 만에 서울을 점령당하고 한 달 만에 낙동강까지 밀리게 되어 나라가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하자 대구공고에 재학 중이던 273명은 오직 조국을 지키겠다는 일념 하나로 펜 대신 총을 들고 전선으로 달려 나가 참전하였다.

이러한 대구공고 참전 동문들의 숭고한 희생과 애국정신이 후배 학생들과 온 국민의 가슴에 길이길이 남기를 기원하며 기념탑을 건립하였다. 건립은 국가보훈처 예산과 동문들의 성금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1960년 2월 28일 자유당 정권의 학원탄압에 맞서 싸운 ‘2‧28 대구 학생 민주화운동’에서 대구공고 학생들을 비롯한 대구의 8개 고등학교 학생들은 학원 탄압의 부당성에 항거했다.

특히 대구공고 동문 김윤식(16회 기계과) 시인은 ‘아직은 체념할 수 없는 까닭’이라는 저항시를 발표하여 옥고를 치렀고, 김현산(23회 건축과) 동문은 두류공원에 세워진 2‧28 대구 학생 민주화운동 기념탑을 디자인하였으며, 박명철(32회, 제8대 2‧28공 동의장) 동문은 2‧28 민주운동이 국가기념일(2018년 2월 28일, 48번째)로 지정되기까지의 오랜 여정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처럼 대구공고는 동문들의 6·25 학도병 참전 및 2·28 학생 민주화 운동에 참여한 깊고 숭고한 뜻을 기념비에 새겨 선배 호국 영령들의 숭고한 정신을 후배들과 온 국민에게 전하고자 한다.
 

[ Copyrights © 2018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