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포토뉴스
평택 최중심삼(3)세권 아파트, ‘평택 더샵센트럴파크’오는 30일 주택전시관 오픈 -전용면적 59~106㎡, 총 3798가구 중 881가구 일반분양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3.30 16:15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학세권, 숲세권, 역세권 입지에 전국 청약 가능한 미니신도시급 브랜드 단지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 투시도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 투시도

경기도 평택시 동삭동 일원에서 포스코건설이짓는3798가구 규모의 매머드급대단지‘평택 더샵센트럴파크’가오는 30일 주택전시관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 삼(3)세권 입지에 개발호재로 풍부한 배후수요 품은 평택 최중심 단지
평택 더샵센트럴파크는 다양한 개발호재로 분위기가 뜨거운 평택에서도 학세권과숲세권, 역세권 입지를 모두 갖춘 최중심 입지에 들어서 오픈 전부터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우선 동삭초와세교중, 평택여고, 비전고 등이 주변에 위치해 탄탄한 교육여건을 자랑한다. 또한 단지 내에는 초대형 단지 규모에 걸맞게 1블록 어린이집 2개소와 유치원 1개소, 2블록 어린이집 1개소까지 갖추고 있으며 단지 바로 앞으로는 모산초등학교(2020년 9월 개교예정)까지 들어설 예정이어서 영유아 및 초등학생 등 어린 자녀를 둔 평택 학부모 수요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교통 여건도 잘 갖추고 있다. 지하철 1호선과 SRT가 지나는 지제역이 인근에 위치해 있어 지제역에서 SRT 이용시 강남 수서역까지 약 20분이면 도달 가능하며 경부고속도로, 평택제천고속도, 1번국도, 45번국도 등이 인접해 서울, 수도권은 물론 전국으로의 이동이 수월하다.

여기에 단지에서 약 200m 거리에는 축구장 30개(약 27만㎡) 규모의 모산골 평화공원(예정) 조성계획이 잡혀 있어 쾌적하고 여유로운 여가를 보낼 수 있다. 이 외에도 이마트, 뉴코아아울렛, 평택시청, 수원지방법원평택지청, 평택세무서, 평택남부문화예술회관, 평택성모병원 등 편의시설이 가까이 위치한 점도 눈에 띈다.

특히 이 단지는 인근 진위산업단지에 LG전자가 60조원을 들여 생산시설을 증설하고 있는 데다 평택 미군기지 이전까지 더해져 인근의 세계 최대규모인 삼성전자 평택 고덕산업단지 반도체 공장 수요와 함께 막대한 양의 배후수요를 품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후수요 증가 외에도 이들 시설을 중심으로 확충될 생활 인프라도 가까이 이용할 수 있어 향후 큰 폭의 가치 상승이 기대된다.

■ 전국 청약 가능한 미니신도시급 프리미엄 브랜드 아파트
평택 더샵센트럴파크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7층, 41개동, 2개 블록으로 구성되는 총 3798가구 규모의 대단지이며 이 중 전용면적 59~106㎡, 881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바로 인접한 동삭센토피아더샵까지 더해 총 5천여가구의 미니신도시급 초대형 단지를 형성하게 돼 평택의 중심주거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만의 특화설계도 눈에 띈다. 남향위주의 단지 배치에 4베이 및판상형 위주의설계를 적용해 채광 및 통풍을 극대화한 구조로 내놓는다. 타입별로알파룸, 드레스룸 등을 적용해 가족 구성원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공간 구성도 가능하다. 단지 내 각종 조경시설도 선보일 예정이며, 넓은 동간 배치로 쾌적함을 극대화했다.

이후 청약은 4월 3일(화)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4일(화) 1순위, 5일(수) 2순위 순으로 접수받는다. 특히 이 단지가 들어서는 평택은 전국에서 청약이 가능하며 청약 통장 가입 뒤 1년이면 세대주, 주택소유 여부 등에 관계없이 1순위로 청약할 수 있어 큰 인기가 예상된다. 계약 후 6개월(민간택지 기준)이면 전매도 가능하다.

평택 더샵센트럴파크의주택전시관은 경기도 평택시 용이동 493-5번지에 들어선다.

문의 : 1661-2270

[ Copyrights © 2016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최운학
  2. 최운학 기자 1
  3. 황성주
  4. 하남 4
  5. 김지철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