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전북


>HOME > 사회
청주시, 토종어류 보호 위해 치어 방류 - 쏘가리, 뱀장어, 토종붕어 등 토종어류 치어 66만 7000여 마리 -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8.10 23:2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청주시가 수산자원의 보호와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대청댐 일대에 토종어류 치어 총 66만 7000여 마리를 방류했다.

지난 6월 쏘가리 치어 7778 마리 방류를 시작으로 8월 초까지 뱀장어, 토종붕어 등 토종어류 치어 총 66만 7000여 마리가 방류됐으며, 예산은 약 6400만 원이 투입됐다.

충북은 댐, 저수지, 하천 등을 합친 내수면 면적이 우리나라 전체 내수면 면적의 9.3%(5만 3056m2)를 차지할 만큼 상대적으로 비중이 높은 편이다.

충북에서의 쏘가리 어획량은 전국 154t 대비 74t으로 절반가량이고 뱀장어 또한 5분의 1이 될 정도로 어획량이 많다.이와 같은 성과는 매년 대청댐을 기반으로 실시하는 토종어류 치어방류사업의 효과로 분석된다.

특히 쏘가리와 뱀장어는 소비자의 선호도가 좋고 어업인의 소득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생태계 교란어종인 블루길이나 배스와 같은 천적으로부터 비교적 생존할 확률이 높다.이에 시는 이와 같은 고부가가치 어종들을 지속적으로 방류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생태계 보호와 지속가능한 어업생산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토종어류의 방류 시 어종별 금어기간을 준수하고 포획금지 체장을 위반한 불법어업 행위를 근절해 줄 것”을 부탁했다.
 

[ Copyrights © 2018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