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감염병 감시체계 강화를 위한 표본감시의료기관 간담회 개최 군산시 보건소, 지역 내 표본감시 의료기관과 상호협력체계 강화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5.17 10:06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군산시 보건소(소장 전형태)는 지난 16일 지역 내 표본감시 지정의료기관과 함께 표본감시 감염병은 물론 해외 유입·신종 감염병에 대한 상호협력체계를 강화하여 시민들의‘감염병 지킴이’역할을 수행하고자 간담회를 가졌다.

 

군산시 보건소는 감염병의 발생수준과 발생경향의 변동양상을 파악해 유행 징후를 조기에 감지하고 예방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군산의료원 등 18개소 의료기관을 표본감시 의료기관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인플루엔자 등 주요 감염병 표본감시 강화를 위해 지역 내 표본감시 의료기관 관계자들에게 표본감시 신고율 향상을 당부하고, 각종 감염병 유행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협조 체계를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최근 아동들에게 유행하고 있는 수두, 성홍열, 유행성이하선염과 해외유행 감염병인 에볼라 바이러스병 의심환자 대응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인플루엔자, 의료 관련 감염병 등 표본감시 감염병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전형태 보건소장은 “감염병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상호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며 “감염병의 신속하고 정확한 신고체계 활성화를 위해 표본감시 지정 의료기관 지원 및 감시자료의 정보 환류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 Copyrights © 2016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