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
컬럼(colume) 부산 백스코 취재기자 폭행 사건을 보고 취재기자 폭행은 어리석은 후진국형 망나니 행동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4.06 17:01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작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 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 기자 2명이 중국 경호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한 지 23일로 벌써 100일이 넘었다.

사건 직후 청와대는 "중국 측이 최선을 다해 이 문제 해결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고, 문 대통령도 "(중국 측의) 적절한 조치가 있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중국이 한 것은 '폭행 가해자 1명을 구속 수사 중'이라는 통보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는 외교부 부부장의 말뿐이다.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배상은커녕 제대로 된 사과도 없는 상황이다.

한국 대통령 공식 수행 단이 집단 린치를 당한 전무후무한 사건인데도 중국은 국내 사건처럼 어물쩍 넘어가려는 분위기다.만약 폭행을 당한 기자가 한국인이 아니고 미국 기자였다면 상황은 급 반전할 것이다. 이유는 미국은 시민 한 명이 곧 국가로 판단하기 때문에, 국가적인 배상은 물론 인격훼손에 따른 정신적 배상까지 들고 나왔을 것이다.

소시민의 약소국가의 참변으로 간주하기엔 너무나 억울하다. 더 억울한 것은 대한민국 정부의 어정쩡한 대응이다. 왜 더 억울한 것은 대한민국 정부의 어정쩡한 대응이다. 왜 어물쩍 넘어가는 중국의 행패를 그대로 묵인하려는가?

폭행을 한 가해자는 순간적으로 ‘화풀이’를 함으로 통쾌감을 가진 줄은 모르겠지만, 피해를 당한 본인은 인격적인 피해와 더불어 상대방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수치감과 자괴감 그리고 정신적인 피해가 엄청날 것이다.

지난 3월 25일 시티 앤 방송 취재기자도 부산 벡스코에 일본 승려들이 대낮에 승려복장을 하고 게다를 신고 나타난다는 제보와 동시 이들이 불법 포교활동으로 말미암은 설법 행위와 공양금을 신도들에게 거둬 삼천리 금수강산에 일본 왜색 종교를 상징하는 사찰을 세우는 작업을 추진하다가 시티 앤 방송기자로 인한 거센 취재요청으로 현실적으로 어려운 난관에 봉착되는 상황이 전개되자 이에 흥분해 취재기자를 10여 명 이상이 달려들어 집단 폭행하기에 이르렀다.

이들 집단 폭행을 한 주최 측은 자신들의 ‘취재거부’ 권리를 앞세웠다. 대한민국은 민주국가이고, 자유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국민의 권리로 취재거부를 할 수 있다.

하지만 반대로 국민의 알 권리를 국민에게 부여받은 언론사 기자들은 저들의 거부권에 밀려 그냥 밀려 나온다면 그것은 초보기자들의 허약한 모습이 아닌가 싶다.당시 시티 앤 방송 기자는 언론사 기자로 뼈가 굵은 베테랑 기자이다. 오랜 세월 취재현장에서 많고 많은 경험들을 가지고 있다.

취재기자는 말한다. 당시 이들이 거세게 반대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를 직감적으로 눈치를 챘다고 한다.무엇이었을까? 불법 포교활동이라는 것이다. 물론 취재기자는 이미 기타 제보자로부터 이미 오늘 불법행사를 진행하는 주최 측의 정체를 파악한 상황이다.

취재기자는 현장감이 있어야 한다. 모든 기사에 현장감이 없으면 그 기사는 죽은 기사이고, 이미 독자로부터 신뢰감을 잃은 맛이 간 쓰레기 기사로 취급을 받게 된다.

올바른 저널리즘의 자세는 직필 정론과 잘못된 방향을 기자의 시각에서 올바른 방향으로 선도하는 자세가 돼 있어야 한다. 이 말은 전쟁터에서 종군기자로 사명을 받은 취재기자는 전쟁터를 누비벼 살아있는 생생한 보도를 하는 것이 원칙이다. 물론 자기 생명을 걸어야 한다.

마찬가지로 국민의 알 권리를 부여받은 취재기자라면 , 자신의 생명과 재산, 나가 어떤 순간에 위험이 와도 스케치 기사로 현장감을 극대화시켜 살아있는 생생한 보도를 해야만 한다.

따라서 국가나 사업장의 중차대한 일로 비공개회의는 진행을 할 수는 있어도, 시기가 되면 그 결과를 언론에 또는 회사에 미디어나 각종 통신수단을 통해 공개하는 것이 민주주의 경영방식이다.

이번 부산 벡스코 일련정종 서울 포교소 주최 측의 취재기자 폭행 문제 철저하게 사과를 해야 하고, 정신적, 육체적, 경제적 피해는 당연히 보상해야 한다.

이유는 취재기자 자신이 마음에 큰 상처가 남았기 때문이다. 아들 뻘도 안 되는 젊은이들한테 멱살을 잡히고 이들 10여 명의 젊은이들의 힘에 밀려 버티다가 목과 어깨와 다리에 전치 3주의 진단을 입었고 진료의사의 진료 결과에 의하면 5주 또는 그 이상의 치료를 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취재기자 폭행! 이제는 근절돼야 한다. 그것이 바로 민주주의가 사는 길이고 선진 민주국가의 국민으로서 알 권리를 보장받는 지름길이 되기 때문이다.


[ Copyrights © 2016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