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전북


>HOME > 오피니언
설봉공원의 작은 봉우리 “노적봉”을 다녀와서 이천시 산림공원과 산림행정팀장 이춘우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9.13 13:5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설봉산은 호수의 산책길도 즐기고 이어지는 설봉산 등반도 한나절의 가족 나들이에 알맞은 곳이다.

기암괴석과 약수터, 설봉산성과 영월암 등 둘러보기에 좋은 유적들도 다양하다.

설봉호수를 한눈에 굽어볼 수 있는 또 하나 설봉공원의 한가운데 자리 잡은 설봉산의 작은 봉우리 노적봉 아는 이는 드물다.

얼마 전만 해도 숲이 우거져 있어 사람들의 왕래가 힘들고 발자취가 뜸해 접근하기 좀 찜찜한 곳이기도 하다. 그런데 숲 가꾸기 조사단이 한 달가량 솎아베기를 하여 지금은 시민의 휴식처로 완전 탈바꿈을 했다.

평지도, 높지도, 멀지도 않은 올망졸망한 산책로를 따라 거닐며 계절에 따라 피어나는 갖가지 꽃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길옆에 철쭉류 꽃과 기암괴석의 어우러짐 정상 한가운데 자리 잡은 사각정자 노적 정은 무더운 여름철엔 시원한 쉼터를 제공하고 마음에 불안이나 고민을 품고 있는 사람에게는 눈을 감고 명상이나 체조를 하면서 “마음의 쉼”을 갖기에 그만한 장소가 없다.



시민 한 분을 산책길에서 만나 “이렇게 좋은 곳이 설봉산에 숨어 있다는 게 신기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홍보하여 달라는 당부의 말도 있었다.

우리에게 많은 것들을 허락하는 공원의 존재 가치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며 지금부터 우리 곁을 지켜주는 공원이 오염 훼손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 아끼고 보호해야 하겠다.

 

[ Copyrights © 2018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