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전북


>HOME > 주요뉴스
문희상 국회의장, “‘봄이 온다’로 시작하여 ‘가을이 왔다’로 이어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 문 의장, 제16회 국회 시 낭송의 밤 참석-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0.31 21:35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월 31일(수) 오후 제16회 국회 시 낭송의 밤에 참석하여 축하의 말을 전했다.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주여, 어느덧 가을입니다..’라는 릴케의 ‘가을 날’이란 시가 무심결에 떠오르는 시월의 마지막 밤이다”로 운을 떼며, “아름다운 계절에 민의의 정당인 국회에서 시 낭송회가 열린다니, 다른 세상에 들어와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올해 한반도에서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봄이 온다’로 시작하여 ‘가을이 왔다’로 이어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다”라면서 “문화로 시작된 평화, 문화로 더욱 가까워지는 평화다. 한반도의 평화를 반드시 실현할 수 있도록 국회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끝으로 문 의장은 가을에 읽기 좋은 시로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의 ‘가을 사랑’을 소개하고, 이를 낭독하며 국회 시 낭송의 밤 개최를 축하했다.

국회 시 낭송의 밤은 국회에서 시인, 정치인, 문화인 등이 모여 시를 낭송하여 문화 분위기를 확산하는 행사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원연합회가 주최하고 국회가 후원하였다. 이번 제16회 시 낭송의 밤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추미애 의원, 서영교 의원, 박찬대 의원, 이은재 의원, 김삼화 의원, 최경환 의원(민주평화당), 김태웅 한국문화원연합회 회장 등 많은 문화인들이 함께했다.
 

[ Copyrights © 2018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