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전북


>HOME > 주요뉴스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특별검사 임명 수여식 서면브리핑 - 문재인 대통령 허익범 특별검사에게 임명장 수여 -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6.11 15:33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문재인 대통령은 허익범 특별검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4시 허익범 특별검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을 나눴으며 먼저 “어떻게 인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특별검사 임명된 걸 축하한다고 해야 할지, 무거운 짐을 지워드려서 미안하다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말을 시작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특검은 그 역할이 과거와는 다르다. 과거의 특검이 이른바 권력형 비리를 수사의 대상으로 했다면 이번 특검은 다른 차원의 문제다. 민주주의의 토대인 여론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공론을 왜곡하고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게 이번 특검의 임무다며또 이번 특검을 계기로 여론이 건강하게 작동하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특검이 과거와는 다르지만 다분히 정치적인 사건이기도 하다. 정치적인 사건을 다루는 데는 다른 방법이 없다. 법과 원칙에 따라, 특검법에 정해진 대로, 있는 그대로 잘못을 밝히고 책임을 물으면 된다. 법조의 추천과 국회의 추천을 받으신 분이니 잘 하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에 대해 허익범 특별검사는 “여론과 민의는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기계조작으로 왜곡하면 민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다. 이는 부정부패보다 더 큰 범죄라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 Copyrights © 2018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