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전북


>HOME > 전남서부
강정희 도의원 마을공동체 사업 부진 대책 질타 - 7일 행정사무감사 마을공동체 지원센터 3곳에 불과 -
한국방송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1.08 16:4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강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여수 6)은 7일 전남도 일자리 정책본부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마을공동체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전남도의 마을공동체 사업 육성 문제점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

강정희 의원은 “마을공동체 사업은 의사결정에 있어 주민 스스로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결정하는 것이 핵심이다.”며 “마을공동체 사업의 활성화는 전남의 경우 초 고령화 사회로 진입해 인구절벽인 상황에서 인구문제의 해법이 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민선 7기 도지사 공약 중 2022년까지 마을공동체 사업을 현재 70개에서 2,000개로 늘리겠다는데, 전남도의 마을공동체 사업 역량은 걸음마 수준이다.”며 “활동가 역량 강화 사업에 대한 예산과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또한 강 의원은 “현재 전남 22개 시·군 중 지원센터가 있는 곳은 순천, 광양, 담양 세 곳에 불과하다.”며, “지자체와 협의해 지역 지원센터를 대폭 늘리고, 광역단위 중간조직인 전남 마을 만들기 지원센터의 사업 수행과 인적 구성의 확대를 고민하고, 타 지역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현재 50명 수준인 마을공동체 사업 코디네이터 수로는 사업을 수행하기에 한계가 있다.”라면서 “경력단절 여성, 청년층을 고용하여 일자리 창출과 마을공동체 활성화, 인구문제 등 1석 3조의 효과를 거두어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한편, 전라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는 7일부터 13일까지 일자리 정책본부를 비롯해 소관 5개 실국과 2개 사업소, 8개 출연기관을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한다.

 

[ Copyrights © 2018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